Home

01 공개예정을 꼭 해야 하나요?

크라우드 펀딩 만큼 군중심리가 잘 작동하는 서비스도 없는 것 같습니다. 데이터를 보면 프로젝트 론치 후 3일내에 총 펀딩금액의 약 37%가 펀딩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목표금액이 아닙니다) 만약 펀딩 기간이 30일이라면, 남은 27일간 총 펀딩금액의 60%~70%가 펀딩되는 것이죠. 다시 말해 프로젝트 초반에 많은 펀딩을 받을수록 총 펀딩금액의 성과도 좋아집니다.
최근에는 프로젝트 론치 후 3일 내에 펀딩 비율이 더욱 높아졌습니다. 분야에 따라서는 평균 50~60%이상 달성되기도 하는데요. 왜 이렇게 초반 펀딩의 비율이 높아진 걸까요? 바로 오늘 소개할 ‘공개예정’ 기능 때문입니다.

공개예정이 무엇인가요?

프로젝트의 예고편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창작자가 본 펀딩을 시작하기 전 프로젝트를 미리 공개하면, 후원자는 알림 신청을 통해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을 때 놓치지 않고 참여할 수 있습니다. 공개예정이 무엇인지 더 궁금하신 분들은 헬프센터를 참고해주세요!

 공개예정이 창작자에게 어떤 도움이 되나요?

1.
프로젝트의 수요 파악
본 펀딩이 시작되면 그 순간부터는 마감일을 향해 달려갑니다. 바로 실전인거죠. 하지만 공개예정 과정을 거치면 다양한 변수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예상보다 알림신청수가 많다면 준비한 리워드나 얼리버드 리워드의 수량을 미리 조절할 수 있습니다. 반면 기대보다 알림신청이 적다면 상세페이지를 수정하거나 다른 마케팅 방안을 마련하는 등 본 펀딩 론치 전까지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2.
초반 모멘텀 만들기
아무도 없는 레스토랑에서 혼자 밥 먹고 싶은 사람은 없다.
서두에 언급했듯이 크라우드 펀딩은 초반 모멘텀이 전체 성과를 좌우할 만큼 매우 중요합니다. 실제로 후원자 인터뷰를 했을 때 달성률 50% 이하의 프로젝트는 목표금액 달성에 실패할 것 같아 후원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이처럼 대중은 성공할 것 같은 프로젝트에 더욱 주목합니다. 그 시점이 프로젝트 초반일수록 남은 펀딩 기간 동안 더 많은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텐데요. 공개예정을 이용하면 알림신청자에게 프로젝트 론치 소식을 자동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초반 펀딩금액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데이터로 보는 공개예정

공개예정 기능이 초반 모멘텀을 만들어 전체 펀딩성과를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는 것은 알았습니다. 그럼 이제 공개예정 사용 여부가 정말 성과에 영향을 주는지 데이터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공개예정을 이용한 프로젝트의 84%가 목표금액을 달성합니다.
공개예정을 이용한 프로젝트는 이용하지 않은 프로젝트보다 평균 달성률이 약 2.5배, 최대 달성률이 약 13배 높았습니다.
2,000% 이상 달성한 프로젝트는 공개예정을 이용했습니다. 공개예정 기능을 통해 초과 달성의 기회를 잡아보세요!

공개예정은 어떻게 이용해야 하나요?

공개예정은 심사 승인을 받은 후 [프로젝트 작성 > 심사 > 공개예정 > 펀딩 시작] 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기간 제약없이 공개예정을 사용할 수 있긴 하지만, 15일까지만 공개예정 지면에 노출되는 만큼 공개예정 기간은 되도록 15일까지만 진행하시길 권장합니다. 공개예정이 종료되면 설정한 펀딩 시작일시에 맞춰 자동으로 본 펀딩이 시작됩니다.
지금까지 공개예정이 무엇인지 잘 몰랐거나, 알았어도 어떻게 활용해야 하면 좋을지 몰랐던 창작자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같이 읽으면 좋은 가이드 : 초반 후원 독려하기
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요? 이번 편을 읽고 더 알고 싶은 내용이 생겼다면, 텀블벅 크리에이터 채널에 질문해보세요!